티스토리 뷰

::일상:: 워크앤라이프

힘빼기

상아206 2018.07.07 18:17

결혼하기 좋은 계절, 좋은 시기란 점점 사라지는 듯하다.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역시 좋아하는 사람들의 축하를 받으면서 할 수 있는 때가 가장 좋은 때인것 같다. 오늘 직장 동료의 결혼식에 갔다. 아직까지 결혼식장을 가는 걸 보면서 내 사회적 지위와 체면을 실감한다. 지금부터 남은 결혼식이 몇차례던가. 


오늘 결혼식의 축가는 주인공의 어린 조카들이 맡았다. 보기에도 가사 의미를 이해하지 못할 것 같은 어린 아이들리 축가를 부른다. 사랑과 인생에 대한 듣기 좋은 가사로 3분 가량의 노래. 아이들은 처음부터 곡이 끝날 때까지 힘을 주어 노래를 부른다. 가끔 크게 숨을 들이 마시고 첫 음을 떼는 모습에 어른들은 웃음으로 반응했다. 노래가 끝나자, 거사를 막 끝낸 독립 투사처럼 기쁘게 관객석으로 뛰어 들어오는 아이들을 보고 있노라니, 3분이지만 그 시간 내내 힘을 주는 것이 얼마나 힘들까 싶어 이내 안쓰러워졌다. 동시에 내가 그렇게 항상 힘을 주고 살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그 안쓰러움은 나로 향했다. 


한 때 힘빼기의 기술이란 책의 제목에 감탄했던 적이 있었다. 힘을 주기는 쉬워도, 적절한 타이밍에 힘을 빼기란 얼마나 어려운지 알기에 이 또한 기술을 필요로 한다는 생각에 그 책 제목의 작명에 놀랐고, 그만큼 힘빼기가 어려운 것이 비단 나만의 고민이 아님에 시원했던 기억이 난다. 어른이 된다 함을 언제 힘을 주고, 언제 힘을 빼야 하는 지 알게 되는 과정이 아닐까?

'::일상:: 워크앤라이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제19회 퀘어퍼레이드] 다양성 가이드라인  (0) 2018.07.15
힘빼기  (1) 2018.07.07
올 해 세 번째 출장 전  (0) 2018.06.06
규모의 경제학  (0) 2018.05.31
자취방 라이프  (0) 2018.05.21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2,465
Today
0
Yesterday
1
링크
«   2019/09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글 보관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