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
https://www.youtube.com/watch?v=oDxYWspiN-8


국제협력에서 교육 분과는 굉장히 큰 비중을 차지한다. 국제협력에서 저개발국가에서 교육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. 

국제협력을 한다고 하면 아프리카에 학교 지어주고, 우물파주는 것으로 설명하는 것이 때로는 더 쉬울 때가 많으니까. 


우연히 접하게 된 이 다큐는 대학원에서 '교육철학' 수업을 들으면서 했던 고민들과

현재 회사에서 '국제협력'을 하면서 놓쳤던 지점의 고민을 가까스로 통합시키는 계기가 되었다. 


이 다큐에서는 내게 너무나 강한 인상을 주었던 '오래된 미래'이 저자 '헬레나 노르베리 호지'와 에코페미니스트로 저명한 '반다나시바'가 

영상의 전반적인 맥을 이끌고 가면서 '교육'을 바라보는 철학에 대해 일관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. 


100프로 다 동의를 하는 건 아니지만, 

'교육'이 철학 없이 한 공동체에 들어갔을 때 양날의 칼이 될 수 있음을 함의하는 있었다. 

이건 하늘 아래 그 어떤 것이라도 마찬가지이리라. 

그것이 우리가 맹목적으로 무언가를 진리인것처럼 받아들여서는 안되는 이유가 아닐까. 

내가 하는 이 일도 누군가에게는 Harm이 될 수 있으니까. 


생각 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 하게 된다는 철지는 문구가 떠오른다
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2,465
Today
0
Yesterday
1
링크
«   2019/09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글 보관함